"사유리는 슈퍼맨…고군분투 육아기 보고파" 이재명, 지지 발언


자발적 비혼모 사유리가 '옥탑방 문제아들'에 출연했다. [사진=KBS]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비혼 출산을 한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의 육아 방송 프로그램 출연을 지지하는 발언을 남겼다.

이 지사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홀로 부모의 역할을 해내겠다고 당차게 선언한 사유리 씨를 보고 멋지다고 생각했다"면서 "사유리 씨의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 소식에 일각의 우려가 있다고 하더라. 익숙하지 않은 사회문화에 대한 낯설음일 것"이라고 글을 적었다.

이어 "사실 아내, 두 아들과 행복하게 사는 저에게도 얼마간 생소한 모습이지만 저의 가족 형태가 행복하다고 해서 모두에게 강요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각자의 가치관, 삶의 경로와 환경에 따라 얼마든지 천차만별의 가족 형태가 형성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장시간 노동으로 엄마 아빠 모두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없다면, 육아휴직 못하고 언감생심 충분한 휴가도 함께 즐길 수 없다면, 그것이야말로 행복한 가족의 모습이라고 보기 어렵다"라며 "제도나 사회문화적으로 가족 형태를 균일화하기보다 우리의 실제 삶의 양상을 바꾸는 정치가 필요한 이유"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와 함께 '사유리 '슈돌' 출연이 비혼 장려?…반대 청원에 집회까지'라는 제목의 기사의 기사를 링크하기도 했다.

앞서 사유리의 KBS 육아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 소식이 전해지며 '비혼모 출산 부추기는 공중파 방영을 즉각 중단해주세요'라는 국민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비혼모'를 등장시켜서 청소년들이나 청년들에게 비혼 출산이라는 비정상적인 방식이 마치 정상인것처럼 여겨질수있는 일본여성을 등장시키려 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KBS 측은 "사유리의 '슈돌' 출연이 비혼을 장려한다는 주장은 과도하다"면서 "시대가 변하면서 다양한 가족의 형태가 생기고 있고, 사유리 가족 역시 그중 하나다. 가족 중 한 형태를 관찰하는 것일 뿐, 비혼 장려를 하려는 의도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사유리는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에 성공해 지난해 11월 아들을 출산했다.

/이도영 기자(ldy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