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옹호한 나경원…"검찰총장, 정권에 복종하는 하수인 아니다"


"검찰총장이 충성을 다해야 할 대상은 오직 국민이자 헌법 질서"

나경원 전 국회의원.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범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이하 중수청) 신설 움직임에 공개 반발한 것을 두고, "검찰총장은 정권에 복종하는 하수인이 아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나경원 전 의원은 "검찰총장이 충성을 다해야 할 대상은 오직 국민이자 헌법 질서"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검찰총장이기에 앞서 국민의 검찰총장이고, 헌법에 근거한 검찰총장"이라며 "따라서 정권이 헌법을 거스르고 법치에 역행한다면, 검찰총장에게 항명은 선택이 아닌 의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살아있는 권력'도 성역 없이 수사하라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의 당부 아니었습니까"라며 "정작 이 정권의 부패·비리를 수사해 들어오자, '살아있는 권력'들이 격분하고 있습니다"라고 현 상황을 짚었다.

이어 "오죽 현직 검찰총장이 답답하면, 언론을 통해 국민들께 하소연을 하겠습니까?"라며 "그동안 노골적으로 현직 검찰총장을 허수아비 취급하고, 주변의 손발을 꽁꽁 묶어 온 이 정권이 이제는 대놓고 사퇴를 종용하다니, 참으로 비겁합니다"라고 정부여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이라는 구호, 이제 국민들은 믿지 않습니다"라며 "검찰 장악, 정권 수사 무력화를 '개혁'으로 애써 감춰왔다는 사실은 만천하에 밝혀졌습니다"라고 일갈했다.

끝으로 나 전 의원은 "정세균 총리와 이재명 지사, 자중하기 바랍니다. 검찰총장을 공격하기 전에, 지금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부터 그만두십시오"라고 덧붙였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