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이진수號 닻올렸다…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공식 출범


"글로벌 TOP 엔터 기업 도약"

카카오의 글로벌 콘텐츠 시장 공략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왼쪽부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김성수 대표, 이진수 대표이다.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은 양사의 합병 절차를 완료하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 공식 출범했다고 4일 발표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지식재산권(IP) 비즈니스 역량과 플랫폼 네트워크의 결합을 통해, 웹툰·웹소설 등의 원천스토리IP 부터 음악·영상·디지털·공연 등 콘텐츠 기획 제작 및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까지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와 전 장르를 아우르는 사업 포트폴리오와 밸류체인을 확보했다.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엔터 산업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는 차별적 경쟁력을 갖추고 세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동시에 국내외 파트너들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투자를 지속함으로써, K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의 성장을 돕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각자 대표 체제로 김성수 대표와 이진수 대표가 함께 이끈다. CIC(Company In Company)체제를 도입해 M컴퍼니와 페이지 컴퍼니로 구성된다.

김성수 대표가 음악·영상·디지털 등 콘텐츠 사업을 중심으로 한 ‘M 컴퍼니’를, 이진수 대표는 웹툰·웹소설 등 스토리IP와 플랫폼 사업을 중심으로 한 ‘페이지 컴퍼니’를 맡으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사업은 이진수 대표가 함께 맡는다.

각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존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각 사업간 융합을 통한 추가적인 시너지 창출 및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 구축이 목표다.

또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CIC 간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대표 직속으로 ‘시너지센터’를 신설한다. 시너지센터는 재무와 인사, 전략 등을 TF(Task Force) 형태로 운영하며, 각 사업간 시너지 제고를 위한 전략 수립, 조직 구성원들의 안정적 융화 등을 담당한다. 센터장으로는 카카오M 경영지원부문을 총괄해 온 권기수 부문장이 낙점됐다. 권기수 센터장은 2014년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카카오의 합병 당시 CFO를 맡아 양사의 합병 작업을 주도한 바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출범과 함께 "Entertain, Different(엔터테인먼트, 디퍼런트)"를 비전 슬로건으로 제시했다. 양사의 ‘혁신DNA’를 바탕으로,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고 도전해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의 혁신과 진화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참신하고 실험적인 시도로, 새로운 IP와 콘텐츠를 기획, 개발하고, 사업구조를 정교화해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성장을 이끌고 새로운 콘텐츠 경험을 확산하겠다는 계획이다.

공식 출범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IP 비즈니스 노하우와 역량을 기반으로,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에 걸쳐 콘텐츠 IP의 확장과 사업 다각화를 추진한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강력한 슈퍼 IP의 기획·제작에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차별화된 콘텐츠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시너지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진수 대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전 콘텐츠 장르를 아우르는 사업 포트폴리오와 밸류체인을 구축했다"라며 "혁신을 통해 성장과 진화를 해온 양사의 공통 DNA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글로벌 경쟁력을 통해 전세계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영향력을 확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성수 대표는 "콘텐츠 비즈니스의 혁신과 진화를 더욱 가속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콘텐츠와 IP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활성화하고, 역량 있는 인재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의 성장에 기여하며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장가람 기자 ja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