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윤석열 거취, 문 대통령에 건의할 수도…그의 '정치'로 국민 피해"


"행정 책임자다운 모습은 전혀 없어…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의구심 생겨"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와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범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이하 중수청) 신설 움직임에 공개 반발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윤석열 총장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할 수도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윤 총장의 정치로 국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도 했다.

정 총리는 3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윤 총장이 총장직을 수행하는 건지, 자기 정치를 하는 건지 구분이 안 된다. 국민이 피해보는 것을 총리로서 모른 척할 수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총장의 처신을 보면 행정 책임자다운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고 정치하는 사람의 모습"이라며 "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의구심이 생길 정도로 심각하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윤 총장의 거취를 거론하며 강경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그는 윤 총장이 정부와 국회와 논의하는 대신 언론과 인터뷰한 형식과 발언한 내용 모두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특히 "형식이 아주 적절하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입장도 입장 나름이다. 그것도 금도가 있는 법인데 어제, 가장 먼저 법무부 장관과 이야기해야 하고, 경우에 따라 청와대에도 이야기할 수 있고 아니면 여당, 국회와도 할 수 있다"라며 "그런 걸 일체하지 않고 언론 상대로만 행동하는 건 전혀 납득하기 어려운 처신이다. 무언가 주어진 일보다는 다른 생각이 있는 거 아닌가 점쳐지게 하는 상황"이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 총장의 거취를 건의하는 방안을 고민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정 총리는 "매주 대통령과 주례회동을 하지 않느냐. 그런 기회에 말씀드릴 수 있고 평소에도 언제든지 필요하면 전화로 보고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 주 주례회동에서 거취문제를 건의할 수 있느냐'라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앞으로 날짜가 남아 있으니까 윤 총장이 어떻게 처신하는지,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총리가 어떤 일을 마땅히 해야 할지 심사숙고하고 신중하게 처신할 일"이라고 말을 아꼈다.

대통령이 법적으로 검찰총장의 거취를 결정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그건 검토하게 될 것이다. 임기직 공직자에 대해서 임명권만 있다고 주장하는 분도 있고, 면직할 권한까지 있다고 보기도 한다"라며 "면직하는 사유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지로 판단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윤 총장이 내년 대선에 출마할 것이라고 보느냐는 물음에는 "그것까지 제가 이야기할 필요는 없다"라며 "제가 지금 정치를 하고 있는 사람이 아니고 행정책임자다. 그 범주를 벗어나서까지 이야기하는 것은 지혜롭지 않은 것 같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