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24일 '코로나19' 백신 완제품 첫 출하…모레부터 첫 접종 시작"


"백신 도입부터 수송과 유통, 접종 그리고 이상 반응 관리까지 모든 과정 철저히 준비 중"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은 경북 안동에 위치한 우리기업의 백신 생산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완제품이 처음으로 출하된다"라며 "모레부터는 우리나라에서도 역사적인 첫 접종을 시작한다"라고 밝혔다.

24일 정세균 총리는 경북 도청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작년 2월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높이고 최초로 국무총리가 직접 본부장을 맡는 중대본 체제를 가동한 지 정확히 1년이 지났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드디어 고대하던 일상 회복으로의 첫걸음을 떼는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접종을 받으시도록 백신 도입부터 수송과 유통, 접종 그리고 이상 반응 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새롭게 시작하는 이 희망의 여정에 함께해달라"고 강조했다.

다만 "최근 경북 지역에서는 가족모임, 어린이집, 동호회, 온천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된 바 있다"라며 "평범한 일상 속에서의 감염이 지속되고 있고 지난 한 주간 대구 경북의 감염재생산지수도 3주 만에 다시 1을 넘어섰다"라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정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끝날 때까지 방역은 마치 숨 쉬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생활의 일부분이 되어야 한다"라며 "경북도민을 포함한 모든 국민들께서도 긴장을 늦추지 마시고 일상생활 속에서 방역을 계속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출하된다. 첫 출하물량은 15만명 접종분인 약 30만도스(회분)다. 오는 28일까지 5일간 매일 출하하는 총 157만4000도스(78만7000명분)는 2~3월 1차 접종에 사용한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