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야권 겨냥…"부동산·박원순 시장 때리면, 선거 승리? 초딩같은 얘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최근 서울시장 출사표를 던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당을 겨냥해 "부동산 정책과 박원순 시장만 때리면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21일 오후 우상호 의원은 "최근에 야당과 야당후보들의 행보를 보면서, 논쟁적 사안이 되더라도 충고를 드리고 싶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우 의원은 "야당 후보와 야당의 행보는 두 가지로 요약된다. 오직 문재인 부동산 정책 때리기와 박원순 때리기 뿐"이라며 "야당 생각은 부동산 정책과 박원순 시장만 때리면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건 초딩같은 얘기"라고 일갈했다.

그는 "그것을 이번 선거의 쟁점으로 만들고 싶겠지만, 서울시민들은 누가 앞으로 우리의 삶을 제대로 보살필 사람이냐로 판단하게 될 것"이라며 "야당이 과거와 정쟁에 메여있는 동안 저는 비전을 발표하면서 차별화 해 나가겠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이 자리 빌어서 야당후보들은 서울시를 위한 정책이 무엇인지 발표해 달라 촉구하고 싶다"라며 "후보자 된 사람이 문재인, 박원순 욕만하고 서울시장 되겠다 하면, 서울시민이 선택할리가 없다"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준비 안된 사람이 구정치적 발상으로 서울시장이 되겠다 하는 행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안철수, 오세훈, 나경원 세 분은 서울을 위한 환경, 노동, 강남북 균형발전이 무엇이 있는지 알고 싶다. 토론을 제안한다"라고 덧붙였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