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스 "증선위 조치, 인수 전 일…인수 후 이상 無"


2016년 인수 후 기업 정상화 주력…"주의 기울이겠다"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나노스가 21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의 조치와 관련해 이는 현 대주주가 인수하기 전인 2015년에 벌어진 일이라며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혔다.

이날 나노스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번 증선위 조치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우리는 2016년에 인수된 이후 기업의 정상화에 주력했을 뿐 해당 위법사항에 대해 관여된 바는 없다"고 해명했다.

나노스 로고

앞서 지난 20일 증선위는 제2차 회의에서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공시한 나노스에 대해 증권발행제한 8개월, 감사인지정 2년 등의 조치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실제 증선위가 내린 조치는 2015년에 발생한 문제로 현재의 나노스 경영진이 인수하기 전의 일이다.

나노스는 지난 2015년 실적 악화로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으며 2016년 4월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광림-쌍방울 컨소시엄이 나노스를 인수하며 이듬해 2월부로 회생절차가 마무리됐다.

인수된 이후 나노스는 기업 정상화에 최선의 노력을 했고 2018년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영업이익 4개년 연속 적자 행진을 끝냈다.

또한 지난해에는 1~2월에 월간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는 등 실적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배경에는 나노스의 주력사업인 카메라모듈의 핵심부품 광학필터의 판매 호조가 있었다.

지난 2004년 삼성전기로부터 분사된 나노스는 광학필터 제조 및 판매, 홀센서 제조 및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다루고 있다.

뿐만아니라 나노스는 원가 절감을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고 있다.

나노스는 국내 및 필리핀, 중국 등의 생산시설을 주요 고객사들이 위치한 베트남 공장으로 통합 이전하는 등 원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신사업을 위해 사업목적에 제약·향균·환경 관련 제품 제조, 의약품 및 의약외품과 의료 관련 제품의 제조·판매 등을 추가하는 등 사업 다각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

나노스 관계자는 "인수 이후 적자 탈피에 성공하고 신사업 추진으로 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등 내실을 다지고 질적 성장을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재무건전성을 더욱 강화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연춘 기자 stayki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