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안철수 직격…"지금 안철수는 갑철수가 아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지금 안철수는 갑철수가 아니다"이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했다.

21일 정청래 의원은 "안철수 '제1야당이 文 정권 아닌 나와 싸우는 것 같아'"라는 제목의 기사 링크와 함께 '그걸 이제 알았나?'라는 제하의 글을 게재했다.

정 의원은 "가치동맹이 아닌 이권동맹에서는 공익은 없고 사적욕심만 부딪치는 걸 아직도 몰랐는가?"라며 "국민의힘 당원끼리 경선에서 입당은 못하겠다면서 안철수의 욕심만 부리는 것이 지나친 이기주의다"라고 직격했다.

그는 "그렇다고 국민의힘 사람들이 손해보는 장사를 할 사람들이 절대 아니다"라며 "그러니 국민의힘은 당연히 안철수랑 싸우는 거다"라고 현 야권 상황을 짚었다.

이어 "그걸 모르고 투덜대는 것은 정치초딩이나 하는 언행"이라며 "앞으로 두고보시라. 안철수의 지지율은 점점 빠질 것이고 다급한 쪽은 오히려 안철수일 가능성이 크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서로 먹고 먹히는 치킨게임을 하는건데 안철수가 패배할 가능성이 더 크다"라며 "지금 안철수는 갑철수가 아니다. 미몽에서 깨어나는 것이 현명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안 대표는 서울 이태원 상인 간담회를 마친 뒤, 국민의힘 경선 참여는 고민 끝에 한 결정이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 "중요한 것은 안철수를 이기는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입당 없는 경선 참여에 부정적인 반응에 대해 공당의 대표에게 왜 이렇게 무리한 요구를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국민의당도 원내 정당이고 많은 당원이 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