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문 대통령 비판' 주호영 직격…"막말 정치' 하지 않겠다고 다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취지로 비판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겨냥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20일 김남국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하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보면서 가까운 초선의원들끼리 절대로 저런 '막말 정치'는 하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생각이 다르더라도 항상 상대를 존중하고 예의를 지키는 정치를 하겠습니다"라며 "이것이 기본 상식이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라 생각됩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명백히 해서는 안 될 잘못될 발언인 만큼 주호영 원내대표의 진심 어린 사과가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라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했다.

그는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합을 해친다'고 한 발언은,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가 결과적으로 국민 여론을 슬쩍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