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김영란법 선물한도 10만원 인상 등 설연휴 민생대책 논의


1분기 지역상품권 5천억원 추가 발행, 3차 재난지원금 연휴 전 100% 지급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정부와 여당이 설 연휴 민생안정 대책으로 이번 1분기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4조5천억원까지 늘리고 설식품 구매지원대금도 2배 늘릴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 등 정부는 20일 고위당정협의를 통해 이같은 민생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당정은 1분기 지역사랑상품권 규모를 종전 4조원에서 5천억원 증액하기로 했다. 또한 설연휴 중 김영란법(부정청탁금지법)상 선물가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일시 늘린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행사를 통해 비대면 중심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로 했다"며 "기부 친화적 분위기를 위해 캠페인 및 한시적인 기부금 세액공제 상향을 추진할 것"이라고 당정협의 결과를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고향방문 자제 캠페인도 이어진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비대면 설명절 캠페인을 전개해 설 연휴 기간 이동을 최소화하고 코로나19 선별 진료소와 감염병 전담병원의 상시 운영을 통해 방역에도 빈틈없는 체제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정은 그 외 ▲16대 설 식품 등 농축산물 연휴 전 집중 공급 ▲한파 취약계층 특별지원 프로그램 마련 ▲택배노동자 등 필수노동자 중점 보호기간 지정 ▲소상공인·특수고용직 맞춤형 피해 지원책 설연휴 전 집행 등 방안도 검토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설 연휴 전에 기존 3차 재난지원금을 계획대로 차질 없이 집행해서 최대한 100%에 가깝게 지급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한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고위당정협의엔 이낙연 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홍익표 정책위의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