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서울시장 '불출마' 與 박영선 vs 우상호 맞대결


"민주당 후보 당선에 최선 다할 것" 입장 표명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잠정 주자로 줄곧 거론된 박주민 의원이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주민 의원은 20일 입장문을 통해 "서울시장 출마 여부와 관련해 많은 고민을 했다"며 "이제는 답을 말씀드리려 한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는 출마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국회취재단]

박주민 의원은 "최근 많은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수십 권의 책을 읽으면서 세계는 어떤 모습으로 흘러가고 있는가, 대한민국은 어떤 도전에 직면했는가, 국민 개개인의 삶은 나아지고 있는가, 우리는 힘없는 자들의 힘이 되고 있는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고민을 우리 국민들과 함께 나누고 우리 이웃의 삶을 지금보다 나아지게 하는 길에 우리 당이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 길고 담대하게 바라보면서 나아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보궐선거의 승리가 우리 당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비록 출마하진 않지만 후보처럼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민주당 보궐선거 유력주자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민주당 내 서울시장 경선 분위기도 달아오르고 있다. 박영선 장관은 조만간 출마를 선언할 예정인 가운데 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경선은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장관의 맞대결이 될 전망이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