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27일 세계경제포럼 ‘한국특별회의’서 기조연설


10여개국 정상 초청, 국가별 화상으로 개최…세계 CEO와 질의응답도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7일 화상으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의 ‘한국 특별회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참석은 WEF의 초청에 따라 이루어지게 됐으며, WEF는 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 메르켈 독일 총리·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모디 인도 총리·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네탄야후 이스라엘 총리·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 등 10여 개국 정상에게 초청장을 보내 국가별 특별회의를 개최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7일 세계경제포럼(WEF)의 '한국 특별회의'에 초청돼 기조 연설을 한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오전 발표했다. [뉴시스]

WEF는 초청장에서 “한국이 코로나19 방역과 경제 분야에서 모범적인 성과를 내고 있고, 한국판 뉴딜 정책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반영하고 지속가능성과 사회안전망 구축 및 기후변화 대응까지 내실 있게 포괄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 특별회의에서 WEF 회원사 등 국제여론 주도층을 대상으로 글로벌 보건 및 경제 위기 대응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 뒤 주요 글로벌 기업 CEO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WEF는 매년 1월 말 개최되는 연례 회의(다보스포럼)를 국제방역 상황 등을 고려해 5월(싱가포르)로 연기하고 올해는 ‘다보스 아젠다 주간’(1월 25~29일) 행사로 치른다.

‘신뢰 재건을 위한 중요한 해'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다보스 아젠다 주간’에서는 ▲지속 가능하고 복원력 있는 경제 체제 구축 ▲책임 있는 산업 전환 및 성장 ▲글로벌 공공재 보호 ▲4차 산업혁명 활용 ▲국제 및 지역 협력 강화 등을 의제로 논의한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