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지지율, 4주 만에 큰 폭으로 상승하고 부정평가도 하락


리얼미터 조사…국민의힘은 소폭 하락하고 더불어민주당은 소폭 상승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4주 만에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하고, 부정평가도 상당폭 하락해 60%대 이하로 내려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조사한 1월 둘째 주 대통령·정당 지지율에서 문 대통령은 하락세가 반전되면서 지난주 대비 3.1% 상승한 38.6%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아직 30%대에 머물렀지만, 부정평가도 4주 만에 상승세를 멈추고 지난주 대비 4.5% 하락한 56.4%였다. 지지율과 부정평가의 차이도 17.8%로, 4주 만에 20% 미만으로 떨어졌다.

한편 정당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국민의힘이 소폭 하락하고, 더불어민주당은 소폭 하락했다. 국민의힘은 1.6%p 하락했고, 더불어민주당은 1.4%p 상승해 양당 차이는 오차 범위 내인 1.2%p였다.

이 밖에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은 지난주와 같은 8%, 5.4%를 각각 기록했고 정의당은 0.8%p 하락한 4%, 시대전환은 0.1%p 상승한 0.7%, 기본소득당은 0.5%p 하락한 0.2% 등의 지지도를 보였다.

리얼미터 이번 조사는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한 것으로 전체 3만7438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4.4%로부터 응답을 받았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리얼미터]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관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