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기준 온실가스 배출…포스코·현대차·현대중·LG화학 등 높아


매출액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 순위는 달라져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2018년 기준으로 국내에서 온실가스 배출 총량이 가장 높은 업종별 기업은 포스코,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LG화학 등으로 나타났다.

기후변화센터(이사장 유영숙, 전 환경부장관)는 6일 ‘환경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기업들의 환경데이터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해당 분석은 환경데이터 플랫폼에서 공개된 500개 상장 기업이 정부에 제공한 환경데이터 중 2015~2018년(4년 치, 공시연도 2016~2019년)에 해당하는 데이터를 활용했다.

포스코. [아이뉴스24 DB]

자동차 제조 분야의 경우 온실가스 배출량은 현대자동차가 가장 높았다. 매출액 대비 배출량으로 보면 쌍용자동차가 더 많았다.

중공업 분야의 경우 온실가스 배출량은 현대중공업이 48만57tonCO2eq, 두산중공업이 24만3680tonCO2eq으로 현대중공업이 두산중공업 대비 약 2배의 배출량을 기록했다. 매출액도 약 2배의 차이를 보여 매출액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다.

LG화학은 석유화학업계에서 매출액 1위(2018년 기준)를 기록하면서도 매출액 10억 원 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330tonCO2eq으로 롯데케미칼 580tonCO2eq 보다 낮았다.

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선 네이버(NAVER)가 2018년 온실가스 배출 데이터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는 반면 경쟁사인 카카오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공개하지 않았다. 통신사 중 SK텔레콤이 유일하게 온실가스 배출량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었고 케이티(KT), 유플러스(U+)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공개하지 않았다.

국제적으로 2050 넷제로(탄소중립)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며 기업의 지탱 가능성과 책임이 요구되면서 재무적 성과 외에 기업의 비재무적 정보(ESG, 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문재인 대통령이 2050 넷제로를 선언하며 온실가스 감축과 넷제로 달성을 위한 기업의 책임으로 환경데이터의 공시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보고서는 의미가 크다.

김소희 사무총장은 “기업들이 앞으로 기후변화가 초래할 수 있는 경제와 금융 위기를 뜻하는 그린스완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으로 환경 데이터를 정량화하고 공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보고서와 환경데이터플랫폼은 기후변화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