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모을, 스리랑카 현지 스마트시티 세운다


AI, IoT, 빅데이터 등 스마트시티 역량 활용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스리랑카 스마트시티 신도시를 세우는데 협력한다.

KT(사장 구현모)는 광화문 사옥에서 스리랑카 사업개발 기업 모을과 '스리랑카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KT 광화문 사옥에서 박윤영 KT 기업부문장(왼쪽)과 김용욱 모을 대표이사가 MOU를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

협약식엔 박윤영 KT 기업부문장과 김용욱 모을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수도인 콜롬보 인근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디지털-X' 기반의 과학기술신도시를 개발하고, 낙후된 국제공항주변을 주거 및 상업 지역으로 개발하는 사업 추진에 협력하기로 했다.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를 포함한 인근지역에 과학기술·공항도시·교통·관광· 물류 등 기능별 신도시를 개발하는 광역개발 프로젝트 '서부 지역 중장기 발전 계획'에 따른 것으로, 양사는 이후 스리랑카와 국내 기업간 교류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특히, ▲AI기반의 데이터허브와 드론 등 첨단기술 기반의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에너지 자립율을 높이기 위한 신재생 에너지, ▲IoT와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에너지 플랫폼 등 KT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접목해 스리랑카를 선도하는 스마트 신도시 구축에 협력한다.

박윤영 KT 기업부문장(사장)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스리랑카에서의 한국 ICT 진출 기반을 공고히 할 것"이라며, "KT 스마트시티 기술의 우수성으로 한류와 함께 한국의 긍정적 이미지가 한층 강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