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독감 접종 계속…사망 26건 백신 연관성 확인 안 돼"


[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질병관리청이 독감 접종 후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지만 백신과의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독감 백신 접종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23일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를 열고 예방접종을 당초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까지 신고된 사망 사례는 36건이다. 지난 22일까지 접수된 이상반응 신고는 총 789건에 달한다.

질병청은 22일까지 사망 신고된 26건 중 20명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13명의 사인은 심혈관질환(8명), 뇌혈관질환(2명), 기타(3명) 등으로 예방 접종과는 관계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또 부검을 진행하지 않은 6건 중 4건의 사망 원인은 질병사 3건, 질식사 1명으로 조사됐다.

질병청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급증하자 일부에서 백신 접종 일시 유보를 권고하거나 중단하는 것에 대해 "협의 없이 단독으로 독감 백신 접종 중단을 결정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또 향후 전체 국가예방접종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접종 유보 여부를 결정하지 않도록 안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질병청은 24일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를 열어 향후 접종 계획에 대해 추가 논의를 할 예정이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