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윤석헌 "사모펀드 1만개 전수조사 2023년 마무리"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금융당국이 현재 진행중인 사모펀드 전수조사가 오는 2023년경 마무리 될 것이라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밝혔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앞서 지난 8월 사모펀드 1만여개와 사모 전문운용사 230여곳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윤 원장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금감원 종합 국정감사에서 "사모펀드 전수조사는 지난달까지 9개에 대한 조사가 완료됐다"며 "의욕적으로는 하고 있지만 생각보다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이에 정무위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은 "전수조사를 결정하고 162일이 지났는데 아직도 늦어진다는 것이냐"며 "산술적으로 계산해 보니 하루도 쉬지 않고 아무런 변수 없이 하루에 사모펀드 하나씩을 검사해도 현 금감원 인력으로는 3년이 걸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크로스체킹(교차검증)은 지난 16일 기준으로 전체의 14%가 진행됐고, 그 다음에 전수조사하는 것은 지난달까지 9개가 진행됐다"며 "매년 60건 정도씩 추진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가면서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2023년까지는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속도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이에 "2020년에 벌어진 일을 2023년에 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자 윤 원장은 "금융위원장과도 누차 이야기했지만 나름대로 인력을 갖고 진행 중이고, 우리나라는 GDP(국내총생산) 대비 (금융감독기구의 인원수 비율이) 연 1.2% 정도로 선진국들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라며 "영국의 경우 6%에 달하는 만큼 그런 부분은 배려를 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수연 기자 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