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팔, 암호화폐 거래 촉매제 역할 선언


2천600만 점포서 거래지원…비트코인 가격급등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온라인 결제 서비스 업체 페이팔이 암호화폐 거래를 지원하고 이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더버지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페이팔은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거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페이팔은 수주일 안에 미국을 시작으로 2021년 2천600만개 전세계 가맹점에서 암호화폐로 결제를 할 수 있게 지원한다.

페이팔은 전세계에 3억명이 넘는 이용자를 지니고 있어 이를 계기로 암호화폐 시장이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소식에 이날 비트코인의 달러당 거래가격이 1만2천900달러까지 치솟아 201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페이팔이 앞으로 암호화폐를 거래를 지원한다 [페이팔]

페이팔은 뉴욕주의 금융당국으로부터 조건부 승인을 받고 암호화폐 거래승인을 받았다. 거래대상 암호화폐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비트코인캐시 등의 4가지이다.

고객은 페이팔의 계정을 통해 직접 암호화폐를 구입하거나 보관할 수 있다. 페이팔의 시장참여로 조만간 미국에서 암호화폐의 매매가 활성화될 것으로 점쳐졌다.

2021년 초에는 페이팔의 전세계 가맹점에서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어 암호화폐의 대중화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는 환영 분위기이다.

하지만 지난해만에도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에 우려를 보이며 각국 중앙은행들이 반대했다. 이에 비해 페이팔의 암호화폐 결제지원 소식은 반감없이 수용되고 있다.

안희권 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