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귀여운 허세왕' 변신…'런닝맨'서 4인4색 매력 발산


‘런닝맨’ 블랙핑크 [SBS]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블랙핑크가 4인 4색 매력을 자랑한다. 제니는 ‘귀여운 허세왕’으로 새로운 면모를 보이고, 지수는 털털한 성격으로 멤버들과의 특급 케미는 물론 승부사 기질을 보여준다. 리사는 그간 숨겨온 힘을 과시하며 ‘여자 김종국’으로 등극하고 로제 역시 우승을 위해 이광수 못지않은 귀여운 배신을 일삼으며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18일(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는 블랙핑크 지수, 제니, 로제, 리사가 완전체로 출격해 역대급 활약을 펼친다.

블랙핑크는 이번 정규 1집 ‘THE ALBUM’ 컴백과 동시에 미국 ‘빌보드 아티스트 100’ 차트 1위까지 오르는 저력을 과시한 바 있는데, 최근 진행된 녹화에 블랙핑크가 등장하자 멤버들의 열렬한 환호가 이어졌다. 특히 블랙핑크는 출연할 때마다 ‘겁쟁이 제니’, ‘애교 삼행시’ 등 예측불허 예능감과 반전 매력으로 폭발적인 화제가 됐던 만큼 이번에도 역대급 활약을 예고한다.

블랙핑크는 파워풀하고 상큼한 신곡 무대를 선보이며 멤버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여기에 지난주 벌칙자인 전소민이 블랙핑크 ‘제5의 멤버’로 깜짝 변신, 합동 무대를 꾸며 색다른 재미를 안긴다.

이날은 확률에 따라 운명이 결정되는 레이스로 진행돼 의리와 배신 사이에서 서로 속고 속이며 재미를 더한다.

SBS ‘런닝맨’은 18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