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사이게임즈, '월드 플리퍼'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핀볼' 플레이 방식 도입한 액션 게임…도트풍 레트로 그래픽 갖춰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각자 대표(왼쪽), 오부세 유카 사이게임즈 아시아사업 총괄. [사진=카카오게임즈]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사이게임즈(대표 와타나베 코우이치)의 신작 모바일 게임 '월드 플리퍼'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발표했다.

회사 측은 이번 계약으로 월드 플리퍼의 국내 및 북미, 유럽, 동남아시아의 글로벌 서비스 판권을 획득하고 현지화 작업을 거쳐 내년 정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양사는 성공적인 국내 서비스를 진행한 '프린세스 커넥트! 리다이브'에 이어 국내와 글로벌 시장으로 보폭을 넓혀 두 번째 협력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 카카오게임즈는 북미, 유럽, 동남아시아 등 지역에서 펼친 서비스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준비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월드 플리퍼는 캐릭터를 조작해 적에게 부딪혀 쓰러지는 액션 게임이다. '핀볼'의 플레이 방식을 도입하고 2D 스타일의 도트 그래픽을 적용해 레트로 감성과 세련된 디자인을 표현한 점이 특징이다.

특히 액션 게임 특징에 맞게 수집과 육성, 강화 등 새로운 재미요소를 추가했으며 6종류의 속성으로 구분된 캐릭터 별로 강력한 스킬을 발동할 수 있다. 시나리오 외에도 스토리 이벤트, 최대 3명의 이용자가 함께 도전 가능한 보스 배틀 등도 즐길거리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몰입도 있는 게임들로 시장을 선도하며 국내외 이용자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는 사이게임즈와 다시 한 뜻으로 힘을 합친 만큼 전 세계적으로 꾸준히 사랑받는 있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무라 유이토 사이게임즈 전무이사는 "카카오게임즈라는 든든한 파트너와 함께 할 수 있는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며 "월드 플리퍼가 전 세계에서 즐길 수 있는 타이틀이 될 수 있도록 카카오게임즈와 함께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약 발표와 함께 카카오게임즈는 사이게임즈의 PD 기무라 유이토 전무이사와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의 축전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월드 플리퍼의 국내 및 글로벌 서비스를 기다렸던 이용자들을 위해 제작됐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