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드라이브 스루 집회, 국민 외면하고 방역에 저항하는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24일 자신의 SNS에 "드라이브 스루는 신속하고 안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위한 K-방역의 빛나는 아이디어인데 그것을 불법집회에 쓰겠다는 발상 자체가 용납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예고했던 일부 보수단체들이 집회를 열지 않겠다고 밝혔다"며 "불행 중 다행이지만 그들 가운데 일부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차량 시위는 강행하겠다고 한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그러면서 "또 다시 도심 시위를 벌이겠다는 것은 국민의 걱정을 외면하고 방역에 저항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경찰은 형태가 무엇이든 시위를 원천봉쇄하고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벌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드라이브 스루 집회'는 정권이 방역 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 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 다시 종전의 방식을 고집해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고 주장하는 보수진영 일각에서 내놓은 방식이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드라이브 스루 집회에 대해 "코로나19 부흥 세력이 합작해 수도 서울을 코로나 교통 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비이성적 발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경찰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시위도 집회 신고 대상에 해당한다는 판례가 있다는 점과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적절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