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미리 알고 일찍 탈출"…김근식, 민주당 극성 지지자 비판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이 최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사과했다가 친문 세력에게 날선 비난을 받은 것과 관련, "나는 미리 알고 (민주당에서) 일찍 탈출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17일 오후 김근식 위원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친문 극성지지층, 이른바 대깨문이 민주당의 주인"이라며 "그도 그럴 것이 이들의 악성 댓글을 '양념'으로 맛나게 식사하시는 분이 대통령이니까요"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성질 고약하고 화이팅 강한 이재명 지사도 이들 눈치를 봐야 한다"라며 "당대표 하려면 이낙연도 김부겸도 평소답지 않게 오바해야만 이들의 환심을 삽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권을 좌지우지하고 대선후보 경선도 장악하는 그들"이라며 "그래서 금태섭도 쫓겨났고요. 저는 미리 알고 일찍 탈출했지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깨문들의 속성과 행태는 사기탄핵 주장하는 극단적 태극기 세력과 유사하다"라며 "다만 국민의힘은 그들과 아름다운 이별을 모색하고 있고요. 아직도 민주당은 그들이 주인이고 권력"이라고 직격했다.

끝으로 김 위원장은 "정치는 지지자들에게도 아닌 건 아니라고 호통칠 줄 알아야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용진 의원은 지난 16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추 장관 아들 논란에 대해 "불법이다, 아니다. 이렇게만 바라보고 있는데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라며 "평범한 청년들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에 대해서 예민하게 다뤄져야 하고 낮은 자세로 이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추 장관 아들의 경우처럼 전화로 휴가를 연장한 사례와 관련해서는 "많지 않은 케이스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박 의원의 SNS에 "항상 혼자 튀면서 민주당 덕을 보려고 애쓰시네요", "나대지 좀 마세요" 등의 댓글을 남기며 비난했다. 이들은 이번 박 의원의 언행을 두고 "야당이 하는 짓", "내부총질" 등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