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한석의 증언…"안전하다고 해 라임펀드 8억 투자, 손실 95%"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개그맨 김한석 씨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사태 관련 재판 증인으로 참석해 수억원의 피해를 입었다고 증언했다.

김한석 씨는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장모 전 대신증권 센터장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김 씨는 "장 씨가 '라임 펀드의 원금 손실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고 예금처럼 안전하다. 손실이 날 가능성은 로또 당첨되기보다 어렵다'고 말해 믿고 펀드에 가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세 보증금 8억2천500만원을 투자하는 것이라 안전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장씨도 100% 담보가 있어 원금 손실 가능성이 없는 안전한 상품이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김씨는 펀드 손실에 대해서는 "아직 환매 받지 못했으며 2개월 전 받은 메일에는 손실률이 95%로 거의 남은 것이 없다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투자는 항상 장 씨에게 구두로 설명을 듣고 돈부터 보낸 뒤 나중에 계약서에 서명했다"며 "상품 가입서나 약관 서류 등도 제대로 못 받았다"고 말하며 펀드를 가입하는 계약 과정에서 절차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음을 주장했다.

한편 김한석 씨는 또 다른 피해자들과 함께 장씨를 고소한 상태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