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LG화학, 배터리 사업 분사···실탄 장전해 세계 1위 수성


12월 신설 법인 '에너지 솔루션' 출범···2024년 연매출 30조 목표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을 분사한다. 배터리 자회사는 상장 등을 통해 투자 재원을 확보해 전기차 배터리 세계 1위를 수성하는 데 구심적 역할을 할 예정이다.

LG화학은 분사를 통해 올해 13조원(예상) 수준인 배터리 사업 매출도 2024년 30조원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LG화학은 17일 이사회를 열고 물적분할 방식으로 전지사업부문을 분사하기로 결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내달 30일 개최되는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거친 후 12월 1일부터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LG화학 오창 전기차배터리 공장 생산라인 [LG화학]

이번 분할은 LG화학이 분할되는 배터리 신설법인의 발행주식총수를 소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LG화학이 비상장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가지게 된다.

LG화학은 관계자는 "배터리 산업의 급속한 성장 및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구조적 이익 창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현재 시점이 회사분할의 적기라고 판단했다"며 "회사분할에 따라 전문 사업분야에 집중할 수 있고, 경영 효율성도 한층 증대되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한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을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하고, 배터리를 중심으로 하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신설법인의 올해 예상 매출액은 약 13조원 수준이다.

분사되는 배터리 회사의 상장도 추진된다.

LG화학 관계자는 "(상장과 관련해)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으나,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며 "전기차 수요 확대에 따른 시설투자 자금은 사업 활동에서 창출되는 현금을 활용하고, LG화학이 100%지분을 가지고 있어 필요할 경우 여러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 조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배터리 업계, 재원 확보 총력전

LG화학은 연 3조원의 시설 투자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대규모 투자 자금이 필요했고, 지금이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현재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1위이지만 국내외 경쟁사들의 추격이 거세다.

LG화학 관계자는 "연간 3조원 이상의 시설 투자가 이뤄지고 있어 대규모 투자자금을 적기에 확보할 필요성도 높아졌다"며 "이번 분할을 통해 대규모 투자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할 수 있고, 사업부문별 독립적인 재무구조 체제를 확립해 재무 부담을 완화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배터리 업체들은 연간 조 단위의 투자를 단행하면서 재원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고객사가 원하는 시기에 원하는 물량을 공급하지 못하면 점유율 경쟁에서 살아남기 힘들기 때문이다.

SK이노베이션은 자회사 매각, 상장 등을 통해 재원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 윤활유 제조 자회사 SK루브리컨츠 지분 매각, 배터리 분리막 업체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상장을 추진 중이다.

중국, 일본 업체들의 공세도 거세다. 중국 CATL은 약 2조7천억원을 투입해 자국에 배터리 공장을 추가로 짓기로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파나소닉은 미국 네바다주에 있는 테슬라 전기차 공장인 기가팩토리1에 배터리 생산 라인 증설을 위해 약 1천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소액주주 우려 불식시키는 건 과제

이같이 LG화학으로선 분사가 시기의 문제였을 뿐이지만 개인 투자자들은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을 보고 투자했는데, 향후 신설되는 자회사가 상장을 한다거나 외부 자금이 들어오면 기존 주주들의 지분 가치가 희석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일부 주주는 분사를 막아달라며 국민청원까지 한 상황이다.

LG화학은 장기적으로 분사가 주주가치 제고에 도움이 될 수있다고 설명했다.

LG화학 관계자는 "신설법인의 성장에 따른 기업가치 증대가 모회사의 기업가치에도 반영돼 기업가치 향상 및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분사를 통해 배터리 사업을 비롯해 각 사업분야의 적정한 사업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