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역질 나올 것 같다"…정경심, 건강 이상 호소하다 재판 중 쓰러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재판 도중 건강에 이상을 호소하다가 쓰러지는 일이 발생했다. 정 교수 측은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며 궐석재판을 요청했고 재판부는 이를 허용했다.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 교수는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다리가 풀린 듯 바닥에 주저앉았다.

앞서 이날 정 교수의 변호인은 "피고인(정 교수)이 아침부터 몸이 아주 좋지 않다고 하고, 지금 구역질이 나올 것 같다고 한다"라고 호소했다.

이에 재판부는 "퇴정에는 절차가 필요하다"라며 "휴정 뒤에 결정하겠다"라고 말했다.

휴정 뒤 재개된 공판에서 변호인 측은 피고인 정 교수의 퇴정을 재차 요청하며 궐석재판을 하게 허락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재판부도 정 교수의 퇴정을 허락했다. 법정에서 나가기 위해 피고인석에서 일어서던 정 교수는 다리에 힘이 풀린 듯 주저앉듯 쓰러졌다. 의식을 잃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방청객용 법정 출입문이 아닌 구속 중인 피고인이나 신변 보호를 요청한 증인들이 드나드는 통로를 이용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