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택배노조, 21일부터 분류작업 중단…"한푼 임금도 못받아"


[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전국 택배노동자들의 택배분류작업이 21일부터 전면 중단될 전망이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는 17일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분류작업을 전면거부하겠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분류작업은 택배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 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적인 이유"라며 "하루 13~16시간 중 절반을 분류작업 업무에 매달리면서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언론에서도 분류작업 문제를 지적하고 있고 택배산업 주무부서인 국토부도 택배사에게 인력충원을 권고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택배노동자들의 과중한 업무를 지적하며 임시인력 투입을 지시했지만 택배사들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온 사회가 택배노동자의 과로사를 우려하며 분류작업 인력투입을 요구하고 있는데 택배사들은 눈과 귀를 가린 채 버티고 있다"며 "전국 4천여명 택배노동자들은 21일부터 죽지 않고 일하기 위해 분류작업을 거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배송이 늦어지더라도 더 이상 과로로 쓰러지는 택배노동자는 없어야 한다는 택배노동자의 심정을 해아려달라"며 "택배사도 택배노동자를 기만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분류작업 인력투입 등 실질적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4~16일까지 전국 4천399명 택배노동자를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거부 투표를 진행했고, 95%에 달하는 찬성표를 받았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