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지앤넷 손잡고 보험금 청구 서비스 출시


증빙서류 발급 없이 앱에서 한 번에 청구 가능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NHN페이코는 지앤넷과 제휴를 맺고 페이코에서 간편하게 실손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는 '페이코 보험금 청구'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삼성화재,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 흥국화재, 우체국보험 등 30여개 보험사의 실손의료 및 치아보험 가입자는 페이코 앱에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됐다.

[이미지=NHN페이코]

페이코 보험금 청구 서비스는 제휴 병원의 진료 데이터와 연동돼 이용자가 병원에서 증빙서류를 따로 발급받지 않아도 된다. 서류를 팩스나 우편으로 보험사에 제출해야 했던 기존 청구 방식 대비 이용자의 번거로움과 비용을 줄인 게 특징이다.

페이코 앱 내 보험금 청구 메뉴에서 기본적인 피보험자 정보만 입력하면 진료내역을 한 번에 조회해 청구서를 전송할 수 있다. 비제휴 병원을 이용한 경우도 발급받은 서류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자동 첨부할 수 있어 간편하다는 게 NHN페이코의 설명이다.

NHN페이코 관계자는 "보험·의료 분야 언택트 수요에 맞춰 의료정보전송 플랫폼 업체 지앤넷과 함께 페이코 이용자의 보험금 청구 절차를 대폭 간소화했다"라며 "생활밀착형 플랫폼 페이코는 향후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일상의 편의를 제공하는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상혁기자 hyu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