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들 '안중근 비유' 논란…진중권 "국가서훈 추진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가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논평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서ㅇㅇ 의사에 대한 국가서훈을 추진하자"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16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위국헌신'을 하셨으니 안중근 의사처럼 '대한민국장'으로 기려야죠. 아니면 '군인본분'을 다 하셨으니 최소한 화랑무공훈장을 드리거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쏟아지는 포탄들 사이로 빗발치는 적탄을 헤치고 그 아픈 무릎을 가지고 범인으로는 상상할 수도 없는 초인적 인내와 노력으로 실밥을 뽑고 귀환하셨잖아요"라며 "아, 사병들 인권향상에도 혁혁한 공을 세웠으니 인권상도 드려야죠. 옛날엔 탈영하면 영창갔는데 이젠 보훈처 가거든요"라고 날을 세웠다.

안중근 의사의 후손으로 알려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하에 계신 순국선열들께서 통탄하실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여당에서 추 장관의 아들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고 한다"라며 "정말 막 나가도 너무 막 나가는 것 아니냐"라고 질타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순흥 안씨의 한 사람으로서 분명하게 말씀드린다. 망언을 당장 거두어들이고,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반칙과 특권에 왜 난데없는 안중근 의사를 끌어들이나. 민주당은 대한민국 독립의 역사를 오염시키지 말라며 "장관 아들 한 사람 구하려다 집권 여당이 이성을 잃고 있다"라고 일갈했다.

앞서 이날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낸 논평에서 "추 장관의 아들은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며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 원내대변인은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 하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