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관객에 가을바람 같은 즐거움을”…‘웰컴대학로’ 18일 개막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최·주관하는 ‘2020 웰컴대학로’ 축제가 오는 18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열린다.

올해 4회째를 맞이한 ‘웰컴대학로’는 매년 대학로를 중심으로 한 우수 공연 작품들을 매력적인 관광 콘텐츠로 소개하는 공연관광 축제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부분의 행사를 유튜브와 네이버TV 등 온라인망을 통해 진행하고, 다양한 비대면 방식으로 국내외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18일 개막식에서는 ‘대학로, 새로운 희망을 이야기하다’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비언어극과 뮤지컬 공연 등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난타’ ‘페인터즈’와 같은 비언어극 공연과 더불어 뮤지컬 ‘더 픽션’ ‘사의 찬미’ 등의 주요 곡을 뮤지컬 배우들이 노래한다.

공연관광 축제 ‘2020 웰컴대학로’ 포스터. [문화체육관광부]

‘웰컴대학로’의 대표 프로그램 ‘웰컴시어터’를 통해서는 선별된 국내 우수 공연관광 작품을 한 공연장에서 순차적으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지난 11일부터 오는 11월 15일까지 대학로 내 유니플렉스 제1관에서 뮤지컬 ‘광염소나타’ ‘아리아라리’ ‘얼쑤’, 연극 ‘템플’, 비언어극 ‘썬앤문’ 공연이 진행된다. 현장을 찾지 못하는 국내외 관객들을 위해 온라인으로 공연 실황을 녹화 중계할 예정이다.

아울러 추석 전후로는 비언어극(9월 27일), 뮤지컬 특별공연(10월 3일) 등 온라인 행사를 마련한다. 온라인으로 중계되는 작품은 축제 기간 동안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다. 공연 일정과 온라인 중계 시간, 온라인망 예약 등 자세한 사항은 ‘웰컴대학로’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웰컴대학로’의 모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된다. 실내 공연인 경우 관객들은 줄을 설 때 2m(최소 1m) 이상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공연장 입장 시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QR코드 등을 활용한 출입명부를 작성한다. 공연장 내 좌석 지그재그 방식의 ‘한 칸 띄어 앉기’, 공연장 내 마스크 착용 등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지침을 지켜야 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축제가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친 국내외 관객들에게 가을바람과 같은 신선한 즐거움을 안겨 드리고, 공연관광업계에는 다양한 소통 방식을 통해 관객과 다시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행사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방역과 안전 수칙 준수를 최우선으로 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