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화재 결함 은폐 의혹' BMW코리아 압수수색


[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검찰이 잇단 차량 화재로 문제가 된 BMW의 결함 은폐 의혹과 관련해 BMW코리아 사무실 등 2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이동언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 중구 BMW코리아 사무실과 서울 강남 서버보관소를 압수수색했다.

BMW 결함 은폐 의혹은 지난 2018년 BMW 차량에서 연이어 화재 사고가 발생하며 불거졌다. BMW코리아는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결함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리콜을 시행했다.

그러나 같은해 12월 국토교통부 소속 민관합동조사단은 BMW가 이같은 결함을 인지하고도 축소·은폐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에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은 독일 본사와 한국 지사 등을 상대로 형사 고소를 하고 집단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BMW 본사와 BMW코리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임직원 8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