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엘비라 마디간’ 그 음악 들려준다…함신익과 심포니송·원재연 협연무대


10월26일 롯데콘서트홀 공연…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 등 연주

함신익(오른쪽)과 심포니송이 피아니스트 원재연(왼쪽)과 협연해 오는 10월 26일 오후 7시30분 롯데콘서트홀에서 마스터즈 시리즈 VI ‘하이든과 모차르트’를 연다.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함신익과 심포니송이 ‘부조니 콩쿠르의 황태자’ 피아니스트 원재연과 협연 무대를 펼친다. 영화 ‘엘비라 마디간’의 주제곡으로 사용돼 큰 인기를 끌었던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을 선사한다.

함신익과 심포니송은 오는 10월 26일(월) 오후 7시30분 롯데콘서트홀에서 마스터즈 시리즈 VI ‘하이든과 모차르트’를 연다. 마스터즈 시리즈는 매 공연마다 최정상 연주자들과의 협연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2017년 부조니 국제피아노콩쿠르에서 준우승 및 청중상을 차지하며 국제 무대에서 명성을 날리고 있는 원재연이 협연한다.

그는 이화경향음악콩쿠르와 동아음악콩쿠르 1위, 스페인 페롤시 국제 콩쿠르와 독일 퀼른 칼로버트크라이텐 프라이즈에서 1위를 차지했다. 독일 본 베토벤 하우스, 뮌헨 헤라클레스홀 등 유서 깊은 장소에서 연주했다.

공연의 시작은 국내에서 쉽게 들을 수 없는 루마니아 민족의 색채와 춤을 엿볼 수 있는 바르톡의 ‘루마니아 포크 댄스’로 연다. 그 뒤를 이어 부조니 콩쿠르의 황태자 원재연이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제21번’을 선보인다. 이 작품은 모차르트 피아노 콘체르토 중 가장 사랑받는 곡이며, 그 중 2악장은 영화 ‘엘비라 마디간(Elvira Madigan)’의 주제곡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리고 하이든 심포니 중 마지막 작품인 ‘교향곡 제104번 런던’을 연주한다. 티켓은 2만~10만원이며, 롯데콘서트홀·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민병무기자 min6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