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카카오 윤영찬 논란' 과방위 소위도 파행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박성중 국회 과방위 정보통신기술과 방송 분야 법안심사 2소위 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산회를 선언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는 언론에 대한 갑질이자 포털장악의 민낯을 드러낸 것"이라며 과방위원 사보임과 국정조사 추진을 강조하고 있다.

윤 의원은 지난 8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주 원내대표의 기사가 카카오 포털사이트 메인에 반영된 것에 대해 누군가에게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하세요" 등 지시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박성중 국회 과방위 정보통신기술과 방송 분야 법안심사 2소위 위원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산회를 선언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보통신방송법안심사소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의 '카카오 문자' 논란으로 산회되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퇴장해 자리가 비어있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