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 구광모 LG 회장, 작년 연봉보다 많은 58억 수령


급여 22억·상여36억 등 총 58억 가량 받아…권영수·홍범식·이방수, 보수 5억 넘어

[아이뉴스24 재계팀] 올해 회장 취임 만 2년을 맞은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올 상반기 동안 약 58억 원 가량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한 해 연봉인 53억9천600만 원보다 많은 액수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구 회장은 올해 상반기 동안 총 58억2천4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는 21억8천400만 원, 상여는 36억4천만 원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LG그룹]

구 회장은 1월부터 6월까지 매달 1억8천200만 원을 기본급으로 받았다. 또 직무 및 역할의 중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같은 기간 동안 역할급으로 매달 1억8천200만 원을 수령했다. 더불어 지난해 대외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국내 경제 성장세까지 둔화되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LG 매출이 연결기준으로 6조5천733억 원, 영업이익 1조241억 원의 성과를 달성한 점을 감안해 상여금을 받았다.

권영수 LG그룹 부회장은 급여 8억6천만 원, 상여 14억3천300만 원을 포함해 올 상반기 동안 총 22억9천300만 원을 수령했다. 또 홍범식 LG 경영전략팀 사장과 이방수 LG 부사장도 같은 기간 동안 각각 8억7천300만 원, 5억900만 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