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 신동빈 회장 롯데쇼핑서 12억1400만원 수령


급여 10억원·상여금 2억1400만원 받아

[아이뉴스24 이연춘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상반기에만 롯데쇼핑에서 12억1천4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14일 롯데쇼핑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 회장은 상반기에 급여 10억 원과 상여 2억1천400만 원을 수령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쇼핑은 "임원보수 규정에 따라 주주총회에서 승인한 임원 보수한도 내에서 직급, 근속년수, 직책유무, 회사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하여 산정했다"며 "보수는 매월 지급을 원칙으로 하며, 직급별 급여테이블을 기초로 산정하는 기본급과 직급에 대한 가치를 책정한 역할급 등으로 나누어 매월 1억6천700만 원을 지급한다"고 했다.

이어 "임원보수규정에 따라 주주총회에서 승인한 임원 보수한도 내에서 매출액, 영업이익 등으로 구성된 계량적 지표와 리더십, 윤리경영, 기타 회사기여도로 구성된 비계량적 지표를 종합하여 2억1천400만 원을 지급했다"며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2018년 매출액 10조2천178억원 달성과 영업이익 4천31억 원 달성으로 유통업계의 선도적인 지위를 유지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원준 부회장은 6억1천만 원을, 강희태 사장은 5억9천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연춘기자 stayki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