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정치인 지지는 요구…공화정의 시민은 공연장의 사생팬 아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공화정의 시민은 공연장의 사생팬이 아니다"라는 취지의 글을 SNS에 남겼다.

14일 오후 황교익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과 이재명 중에 누구를 지지하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썼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 [황교익 페이스북]

황 씨는 "정치인에 대한 지지는 요구"라며 "시민의 주권을 위임하면서 이런저런 정치를 해달라는 요구가 지지"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저는 문재인이 잘생겨서, 인품이 훌륭해서, 똑똑해서 지지한 게 아닙니다. 문재인은 원칙주의자이고, 그 원칙주의로 이명박 박근혜 때에 무너진 공화국 질서를 바로잡아달라는 요구를 지지라는 이름으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문재인 지지를 선언할 때부터 이 말을 반복적으로 하고 있다. 그러니, 제게 이렇게 질문해주세요. '이낙연 혹은 이재명에게 요구할 것이 있나요?' 공화정의 시민은 공연장의 사생팬이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