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남국 직격…"존재 자체가 '전략적 미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부동산 정책과 관련, 다주택자에 대한 태도를 바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존재 자체가 '전략적 미스'"라고 직격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남국 의원 관련 기사 링크와 함께 "이런 함량 미달에게 공천을 줘 완장을 채워줬으니"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진 전 교수가 게재한 기사에는 '북한처럼 다주택자를 때려잡자'는 입장을 밝혔던 김남국 의원이 '적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 반성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내용이 담겼다.

앞서 지난 12일 김남국 의원은 개인 유튜브 방송 '김남국TV'에 출연해 "갭투자나 다주택자를 너무 적으로 규정한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라며 "반성을 해야할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사실 갭투자를 하는 분들이 돈을 벌려고 한 것이 맞는데 이 분들이 주변의 친구들이고, 평범한 우리 같은 사람들"이라며 "그런 분들을 너무나 지나치게 투기 세력, 적이라고 막 (공격)해버렸던 것 아닌가"라고 자신의 발언이 잘못됐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그는 "막 (공격)하는 게 아니었어야 했다"라며 "그 분들도 이 정책에 다 긍정하고 동의하고 있을 건데 오히려 반감을 키우지 않았나. 전략적 미스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이 친구, 당에서 누가 밀어준 거냐"라며 "조국 전 장관의 입김이었나, 도대체 이해할 수가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민주당 안에서 맡은 바 X맨(첩자를 의미)의 소임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