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에 총력


긴급 피해복구부터 도배·장판 교체까지 장기적 지원 계획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과 지역사회를 위해 종합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피해복구 지원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피해복구 종합대책에는 수해로 생활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을 위한 긴급 복구지원과 더불어 도배·장판 교체 등 장기적인 지원 방안이 포함됐다.

LH는 그동안 재난발생 초기 필요한 피복과 위생물품, 의약품 등으로 구성된 긴급구호키트를 비축해 태풍 등 국가적 재난이 있을 때마다 필요한 곳에 지원해 왔으며, 이에 따라 최근 수해가 발생한 대전·남원 등 지역의 이재민들에게 2천100여개의 긴급구호키트를 즉시 지원했다.

앞으로 3개월 동안 매월 한 주간을 피해복구 집중주간으로 운영하며 8월에는 시급한 복구와 가재도구·생수 등 생필품 지원을, 9~10월에는 취약계층 침수주택 약 200세대의 도배·장판 교체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13일에는 LH 임직원 100여명으로 구성된 나눔봉사단이 막심한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군 수해현장을 방문해 시설물 철거 및 축사 복구 등에 힘을 보탰다. 이번 피해가 전국적임을 감안해 전국 14개 지역본부에서 지역맞춤형 피해복구를 개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장충모 LH 경영혁신본부장은 "LH는 국민의 삶터와 쉼터를 책임지는 기관으로서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