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과 진실공방' 공지영, SNS 중단 선언…"잊어달라"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최근 배우 김부선과 전 남편과 관련된 진실공방을 벌였던 공지영 작가가 SNS 계정을 삭제하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현재 공지영 작가의 페이스북, 트위터 모두 계정이 삭제된 상태다.

공 작가는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SNS 활동을 그만 두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배우 김부선(왼쪽)과 공지영 작가.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DB]

그의 트위터 계정과 페이스북 계정 모두 '존재하지 않음'이라는 삭제 상태로 나온다.

공 작가는 "10년 넘는 기간 동안 상처뿐이었던 페북을 떠난다"라며 "SNS(소셜미디어)도 완전히 떠난다. 제가 상처 줬던 분들에게 용서를 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감사했다. 저를 잊어달라. 가끔 오래 곰삭은 책으로 만나겠다"라며 "여러분의 행복을 빈다. 철 없었지만 자주 웃고 많이 즐거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공 작가는 "좋은 대통령 만나 코로나도 잘 이겨내고, 경제 성장률도 세계 1위. 그러나 사람들의 마음은 세계 몇 위일까요"라고 물으며 "이 거칠고 사나운 세상에서 자신의 품격을 지키며 산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지영 작가는 최근 김부선과 공 작가의 전 남편과 관련된 '음란 사진 협박 의혹'을 두고 진실공방을 벌였다. 공 작가는 16년 전 이혼한 세 번째 남편의 음란사진을 두고 김부선이 일년째 협박해왔다고 폭로했고, 김부선은 협박이 아닌 요청이었다고 이를 부인하면서 화제가 됐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