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 5G 계약 체결 100건 돌파


전 세계적으로 이미 56개의 라이브 5G 네트워크 운영중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에릭슨 5G 계약 체결이 100건을 달성했다.

에릭슨은 100 번째 상용 5G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 수치에는 5대륙에 걸쳐 구축된 56개의 5G 네트워크도 포함된다.

12일에 발표된 텔레콤 슬로베니제와의 5G 계약이 100번째다. 에릭슨은 5G R&D 개발 초기부터 주요 이동 통신사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어왔다.

[사진=에릭슨]

에릭슨은 2014년에 처음으로 5G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초기 기술 계약 및 업무협약(MoU)에 이어 5G NR 기술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상용 계약과 네트워크 출시가 발표됐다. 지난 2018년에 최초의 5G 라이브 상용 네트워크가 구축됐다.

에릭슨의 5G 계약은 무선 액세스 네트워크(RAN)와 코어 네트워크 솔루션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에릭슨이 구축한 5G에는 5G 논스탠드얼론(NSA), 스탠드얼론 (SA) 및 에릭슨 스펙트럼 쉐어링 기술이 포함되며, 듀얼모드 5G 코어와 함께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능도 포함한다.

에릭슨은 eMBB 및 FWA 비즈니스 사례를 모두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도심, 교외 및 농촌 환경의 고중저 대역에 5G를 구축했다.

뵈르예 에크홀름 에릭슨 사장 겸 CEO는 "우리 고객의 요구는 처음부터 포트폴리오 전반에 걸쳐 에릭슨의  5G 기술을 개발하고 발전시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리며,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전 세계 100개 이통 통신사가 성공적인5G 서비스를 위해 당사의 기술을 선택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에릭슨은 또한 5G 비즈니스 및 소비자 활용 사례를 개발하고 추구하기 위해 이동 통신사, 대학, 기술 연구소 및 산업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 이러한 활용 사례에는 공장 자동화, 스마트 오피스, 원격 수술 및 기타 엔터프라이즈 및 인더스트리 4.0이 포함된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