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 전남 나주, 경남 하동 등 2차 특별재난지역 선포


문대통령, 11개 지역 대상 선포 재가…앞으로 읍·면·동도 포함해 신속 대처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전라북도 남원시, 전라남도 구례·곡성·담양·화순·함평·영광·장성군·나주시, 그리고 경상남도 하동·합천군 등 11개 지방자치단체가 2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집중 호우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남부 지방에 신속한 피해 복구와 수습 지원을 위해 이들 지역의 2차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이로써 1차 7개 지역, 2차 11개 지역 등 18개 지자체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13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재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특히 이번 2차 선포는 지자체가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한 직후 행정안전부가 긴급히 피해 조사를 실시해 선포기준 초과 여부를 우선적 판단해 이뤄졌다. 앞으로 정부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조건 충족 여부가 불확실한 지역은 읍·면·동을 포함, 신속히 피해 조사를 실시해 추가 선포를 할 계획이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