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한화에너지 아일랜드 ESS에 5620만 유로 지원


코로나19로 현지 출장 어려워 드론 촬영 자료와 온라인 컨퍼런스 활용해 지원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한화에너지가 추진하는 아일랜드 에너지저장설비(ESS) 프로젝트 지원을 위해 프로젝트파이낸싱(PF) 금융 5천620만 유로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ESS란 전기에너지를 저장하였다가 필요시 방출하는 에너지 저장시스템을 말한다.

방문규 수은 행장(사진 왼쪽)과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가 ESS 지원 금융계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은]

아일랜드 에너지저장설비 사업은 아일랜드 중부지역 2개 부지에 200MW 규모의 에너지저장설비를 설치·운영하는 프로젝트다.

아일랜드는 풍력발전 중심의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2010년 16%에서 올해 38%까지 급격히 증가했다.

이 때문에 바람 세기 등 기후 변화에 따른 전력공급의 변동성이 커져 전력망의 주파수 균형 불안정 문제를 해결할 필요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주파수 조정 서비스를 제공하는 그린에너지 신사업으로, ESS를 활용하여 전력공급이 과다하면 전력을 줄이고 전력공급이 부족하면 신속히 전력을 공급하여 전력망을 안정화시키는 시스템이다.

총 사업비만 1억 500만 유로에 달하는 이 프로젝트는 한화에너지가 지분투자(80%)와 EPC(설계·조달·시공), O&M(유지·보수) 등 사업 전반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우리 기업이 배터리 등 핵심 기자재를 공급하는 투자개발형 사업이다.

방 행장은 이날 서명식 자리에서 "우리 기업의 해외 신사업 선점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한화에너지와 사업 초기부터 금융구조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해왔다"면서 "국내 기업이 에너지저장장치 산업의 핵심 기자재 제조역량을 보유한 점을 감안해 향후 수은은 그린에너지 신사업 발굴과 해외시장 선점을 위한 전략적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번 사업은 한국의 에너지기업이 수은 금융과 국산 기자재로 유로존 주요 국가에 전력 기간망 안정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한화에너지는 친환경 녹색성장을 주도하는 에너지 전문 기업으로서 수은 등 국내금융기관과의 돈독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전세계적인 신재생 에너지 공급과 유관 서비스 투자를 선제적으로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담당 직원들의 아일랜드 현지 출장이 어려운 상황에서 수은은 드론촬영 자료와 온라인 컨퍼런스 등을 적극 활용해 이번 금융지원을 마쳤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금융지원은 그동안 PF 방식의 금융지원이 어려웠던 에너지저장장치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 모델을 정립한 것이다"라며 "향후 우리 기업이 해외 신재생 에너지사업에 진출할 때 모범사례로 활용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