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 "실시간 차트 폐지 후 음악 감상 다양성 확대"


이용자가 한 주간 듣는 노래·아티스트 전년比 증가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음원 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폐지로 이용자들이 더 다양한 음악을 듣게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플로(FLO)는 2019년 4월~2020년 7월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용자 1명이 한 주간 감상한 곡 수(주간순재생트랙·Weekly Unique Track)가 38곡에서 58곡으로 증가하며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한 주 동안 이용자 1명이 감상하는 아티스트 수는 평균 35명으로 1년 만에 46% 증가했다.

이는 이용자가 얼마나 다양한 음원을 감상했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음원 소비 다양성이 확대됐다는 설명이다.

[자료=플로]

이에 대해 플로는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를 강화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플로는 지난 3월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1시간 단위로 업데이트되는 일간 차트를 업계 최초로 도입한 바 있다. 5월엔 '내 취향 믹스' 기능을 통해 이용자가 차트 정렬 순서를 재구성할 수 있게 했다.

이에 힘입어 톱10 진입곡 변동성은 41%, 순위 변동 횟수는 24% 증가했다. 보다 다양한 곡들이 상위 차트에 진입한 셈이다. 또 '오늘의 추천', '좋아할만한 아티스트', '나를 위한 새로운 발견' 등 플루의 맞춤형 서비스 이용하는 이용자 비율은 2019년 1분기 3%에서 2020년 2분기 30%까지 크게 증가했다.

플로는 올 하반기 단순 곡을 넘어 플리이티스를 추천해주는 서비스로 큐레이션을 확대한다.

플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림어스컴퍼니의 김순원 CPO(최고제품책임자)는 "500만 이용자를 위한 500만 개의 플로가 되는 게 목표"라며 "개인의 음악 감상 이력을 바탕으로 추천을 강화하는 '마이크로 개인화'를 통해 이용자 개개인이 플로를 내 것처럼 느끼는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