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윤도한 "권력형비리 사라졌다"…진중권 "文정권 말이 안 통해"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물러나면서 현 정권에서 권력형 비리가 사라졌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권의 불통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13일 자신의 SNS에 전날 열린 이임식에서 윤도한 수석이 남긴 메시지에 대해 비판적인 논조로 평가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그는 "어이가 없네.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과 행정관, 도대체 기소 안 된 사람을 찾기 어려운 지경인데 이게 뭔 소린지"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은 권력형 비리 아닌가? 유재수 뇌물사건, 검찰무마 사건은 비권력형 비리인가? 게다가 라임, 옵티머스 등 수수가 줄줄이 걸려 있는데 대체 뭔 소리를 하는 건지"라고 반문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 정권이 얼마나 불통인지 마지막 순간까지 몸으로 보여주고 떠나네요"라며 "하여튼 이 정권은 말이 안 통해요"라고 비판했다.

윤 전 수석은 전날 이임식에서 "문 정부 출범 이후 권력형 비리가 사라졌다"며 "옆에서 보고 느끼고 경험한 것으로 역대 어느 정부보다 깨끗하다"고 칭찬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