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6개 분야 문화 소비할인권 861만명에 제공…904억 투입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시장을 살리고 안전한 여가문화 확산을 위해 6종의 문화 소비할인권을 총 861만명에게 제공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숙박‧여행‧공연‧전시‧영화‧체육 6개 분야에 3차 추경을 통해 마련한 예산 904억원을 투입해 소비할인권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숙박 할인권은 온라인을 통해 9~10월 숙박 예약 시 선착순 100만명에게 제공한다. 7만원 이하 숙박 시에는 3만원권(20만장), 7만원 초과 숙박 시에는 4만원권(80만장)을 배포한다. 14일부터 인터파크 등 27개 온라인여행사(OTA)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여행 분야에서는 투어비스 누리집을 통해 25일부터 해당 상품을 검색·예약할 수 있다. 20일까지 공모를 통해 선정된 국내여행상품에 대해 조기 예약 및 선결제 시 선착순 15만명에게 상품가의 30%를 할인해 준다.

공연 할인권은 예스24 등 8개 온라인 예매처에서 24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총 180만명을 대상으로 8천원의 할인권이 제공된다. 연극·뮤지컬·클래식·오페라·무용·국악 등 순수공연예술 예매 시 적용되며, 1인당 월 1회 최대 3만2천원(8천원×4매)을 할인받는다.

영화 분야에서는 14일부터 할인권 소진 시까지 176만명에게 6천원의 할인권(주당 1인2매)을 제공한다. 할인권은 복합상영관뿐만 아니라, 독립·예술영화전용관, 작은영화관, 개별 단관 극장 등을 포함한 전국 487개의 극장에서 사용 가능하다. 복합상영관은 각사 누리집을 통해 할인권을 내려받아 결제 시 적용할 수 있고, 이 외의 극장은 온라인 또는 현장에서 영화관람권을 예매하면 즉시 할인받을 수 있다.

박물관은 문화N티켓 사이트를 통해 할인권을 제공한다. 14일부터 선착순 190만명에게 티켓 가격의 40%(최대 3천원, 1인당 5매)를 지원한다. 미술전시는 온라인 예매처 5곳을 통해 21일부터 선착순 160만명에게 최대 3천원(예매처별 1인당 2매)의 할인 혜택을 준다.

체육시설 이용 할인은 24일부터 7개 신용카드사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선착순 40만명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1개월 이내 민간 실내체육시설 결제금액 누적 8만원 이상 시 3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문체부 누리집에 통합 안내창구를 마련해 6개 소비할인권에 대한 종합적인 안내를 하고, 분야별 예약시스템을 연결해 쉽게 할인권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사업 주관기관 및 운영업체를 통해서도 안내시스템을 운영한다. 한국관광공사·인터파크(숙박), 한국여행업협회·투어비스(여행), 영화진흥위원회·영화관(영화), 예술경영지원센터(공연 및 미술전시), 한국박물관협회(박물관), 국민체육진흥공단(체육) 누리집에 접속하면 분야별로 할인권 이용방법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지역민과 노년층, 장애인 등 온라인 접속이 불편한 이들이 할인 혜택에 소외되지 않도록 지원책도 마련한다. 숙박 분야는 인터파크 콜센터를 통해 장애인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인권 1만장을 별도 배정했고, 여행 분야는 장애인 대상으로 여행사에서도 대행 접수가 가능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영화 분야도 작은영화관(중소 시·군 지역 문화향유 확대 목적 영화관), 실버영화관(어르신 대상 영화관)까지 할인권 지원 대상으로 포함했다.

박양우 장관은 “이번 조치로 소비 촉진을 통해 내수를 활성화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장기화로 심신이 지친 국민들이 안전한 문화 여가 활동으로 일상에 좀 더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