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띵동', 집중호우 피해 상인 돕기…'제로 수수료' 적용


별도 신청 없이 전국 1만3천여 제휴점에 일괄 적용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배달앱 '띵동'이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음식점을 돕기 위해 '제로 수수료'를 적용한다.

12일 허니비즈는 오는 8월 말까지 1만3천여 곳의 띵동 제휴점에 제로 수수료를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또 띵동은 별도 신청 절차 없이 모든 주문 중개 식당에 제로 수수료를 일괄 반영한다. 기록적인 폭우와 장마로 어려움을 겪는 업주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앞서 띵동은 배달 중개 수수료로 2%를 받아왔다.

허니비즈의 배달앱 '띵동'은 8월 말까지 제로 수수료를 적용한다. [사진=허니비즈]

윤문진 허니비즈 대표는 "기록적인 폭우로 손님 유치 등 피해 입은 식당들이 어려움을 겪는 만큼, 제휴점 사장님들 아픔을 나누는 상생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사회 전반에 큰 피해가 발생한 만큼 조속히 상황이 정상화되도록 힘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