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자외선 차단 신소재 개발"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한국콜마는 유기물 멜라노이딘(melanoidine)과 무기물 이산화티타늄(TiO2)을 합성해 유해광 UVA, UVB차단은 물론 백탁현상과 피부산화를 방지하는 신소재를 만들었다고 11일 밝혔다.

이 소재는 국제학술지(SCI급)인 JIEC (Journal of Industrial and Engineering Chemistry) 최신호에 게재됐다.

국내 처음으로 화장품에 적용한 멜라노이딘은 특유의 색, 맛, 향을 가진 고분자로서 항산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UVA까지 차단하는 기능이 확인되면서 이산화티타늄과의 안정적인 합성 기술을 통해 새로운 소재로 만들고 무기자외선차단제의 단점을 보완해 냈다.

무기자외선차단제는 피부 표면에 보호막을 형성하는 원리로 자외선 UVB를 완전히 튕겨내지만, 백탁현상과 피부산화를 촉진시키는 광촉매현상이 단점으로 거론되어 왔다. 그러나 멜라노이딘이 보호막 위에서 산화방지기능을 함과 동시에 피부톤까지 보정하면서 백탁현상을 해결했다.

한국콜마는 이번 새롭게 개발한 소재를 바탕으로 유해광 차단소재에 대한 기반기술을 확보하고 향후 퍼스널케어∙메이크업 화장품 등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