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예술단 통합공연 ‘조선 삼총사’ 내달 개막


같지만 다른 시선으로 더 나은 세상 꿈꾸는 조선 세 친구 이야기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세종문화회관은 ‘극장 앞 독립군’에 이은 두 번째 예술단 통합공연으로 ‘조선 삼총사’(부제: 우리가 꿈꾸는 세상은)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다음달 24~26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무대에 올린다.

한진섭 서울시뮤지컬단장이 연출을 맡았다. 정혜진 서울시무용단장이 무용 안무로, 서병구 안무가가 뮤지컬 안무로 참여한다. 이미경 극작가가 대본을 쓰고 장소영 작곡가가 작곡 및 음악감독을 한다.

‘조선 삼총사’ 포스터. [세종문화회관]

작품은 동학농민운동에 앞서 1811년(순조 11년)에 일어났던 홍경래의 난을 배경으로 당시 세도정치와 삼정문란에 맞서 자신의 안위보다 세상의 안위에 무게를 뒀던 사람들 이야기를 다룬다.

김선달·홍경래·조진수라는 세 인물을 중심으로 백성을 위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같은 꿈을 품지만 각자 다른 길을 택하는 세 친구의 이야기를 실제인물과 가상인물이 공존하는 구도로 보여준다.

이미경 작가는 “올바름을 향한 순전한 마음들은 비록 갈등이 있더라도 분명 세상을 나은 방향으로 조금씩 옮겨놓는다”며 “어느 시대나 있었던, 어느 시대나 있을 법한 인물들로 꾸려진 ‘조선 삼총사’의 이야기를 통해 지금도 여전히 나라 상황에 대해 수많은 갈등과 불만이 넘쳐나지만 그리 좌절할 필요는 없다고 전해주고 싶다”고 극을 쓴 의도를 밝혔다.

설화로 전해져오는 평양출신의 희대의 사기꾼 김선달이 극의 중심을 이끈다. 김선달은 세상을 바꿀 방법은 상업에 뛰어들어 돈을 많이 모으는 것이라 판단하고 특유의 재치와 입담으로 거상이 돼 돈을 축적해 그 돈으로 사람들을 돕는 인물이다.

그의 친구 홍경래는 조선 순조 시대 평안도 농민 반란군의 지도자로 홍경래의 난으로 알려진 실존인물로 스승과 동지와 모든 평민들을 위한 유일한 길은 세상을 뒤집어 완벽히 평등한 세상을 만들어내는 것이라 믿고 혁명을 꿈꾼다.

조진수는 평민들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권력을 잡아 좋은 나라를 만들어야한다고 생각하지만 결국 민란을 잠재우는 임무를 수행하게 되면서 갈등을 겪게 되는 가상인물이다.

한진섭 단장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각자의 방법대로 치열하게 시대를 살아가는 조선의 삼총사의 삶을 전통과 현대가 융합 된 무대미술과 음악으로 웅장하게 무대 위에 담아내고자 한다”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장소영 음악감독이 이끄는 TMM오케스트라와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연주로 풍성한 오케스트라의 향연을 펼칠 예정이다. 전통적 색채를 드러내는 장면에서는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연주로 전통음악과 현대음악의 다채로운 융합을 이룬다.

오는 24일 오후 7시 30분에 쇼케이스를 통해 주요 넘버 시연과 함께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팝칼럼니스트 김태훈의 사회로 네이버TV 세종문화회관 채널 생중계로 만날 수 있다.

티켓은 11일 오후 2시부터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 및 주요 예매처를 통해 구입 가능하다. 오는 예매 시 40% 조기예매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가격은 VIP석 7만원, R석 5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이며 만 7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