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 中위챗앱 금지조치에 아이폰 판매급감 '빨간불'


앱스토어 위챗이용 금지시 판매량 30% 감소…다른 제품에도 악영향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미국정부가 지난주 밝혔던 위챗 등의 중국산 메세징앱의 이용을 금지시키면 최악의 경우 애플 아이폰의 판매대수가 25~30%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맥루머스 등의 주요외신들은 밍치 궈 TF인터내셔널증권 애널리스트의 자료를 인용해 미국정부의 계획대로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위챗을 제거해 미국뿐만 아니라 모든 국가에서 이 메세징앱을 이용할 수 없게 하면 30% 가량 아이폰 판매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텐센트 회사가 개발한 위챗은 중국 스마트폰 사용자들에세 매우 인기 높은 메시징앱이다.

애플이 위챗 이용을 금지할 경우 아이폰 판매가 줄어들 전망이다 [텐센트]

애플이 이를 제거하면 중국에서 애플 기기에 대한 인지도도 하락해 에어팟, 아이패드, 애플워치를 포함한 애플 기기의 판매량도 15~25%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밍치 궈 애널리스트는 미국에서만 위챗 사용을 금지해도 아이폰의 출하량이 3~6%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경우 다른 애플기기의 판매량은 3% 이하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화권 시장은 지난 2분기 애플의 총매출중 15%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도가 높다. 따라서 최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계속되는 한 애플의 중국 매출 성장률이 이전처럼 상승세를 유지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키뱅크캐피탈마켓은 코로나19 여파에도 7월 애플의 아이폰 판매량이 전년대비 53% 증가한 것으로 관측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