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블루’ 대신 ‘코로나 우울’ 써주세요”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코로나 블루’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코로나 우울’을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인해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사람들이 느끼는 불안, 우울, 무기력감을 가리킨다.

[문화체육관광부]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와 교육, 홍보‧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인 새말모임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코로나 블루’의 대체어를 마련했다.

지난 3~4일에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49.6% 이상이 ‘코로나 블루’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 ’코로나 블루’를 ‘코로나 우울’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3.4%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이러한 용어를 ‘코로나 우울’처럼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