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영민 팔색조 매력에 이광수 “사랑스러워”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런닝맨’ 김영민이 팔색조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9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는 게스트로 배우 김영민이 출격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영민은 드라마 ‘부부의 세계’ 속 외도를 일삼는 차가운 남편 모습과는 달리, 수줍음 속에 내재 된 흥과 몸개그, 얍삽함이 대폭발하면서 예능 치트키로 등극했다.

‘런닝맨’ 김영민 [SBS]

오프닝에서 “실제로는 결혼 13년 차 말 잘 듣는 남편”이라 밝힌 그는 수줍음 많은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이광수는 “너무 사랑스럽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하지만 ‘흥부자’로 급 돌변한 김영민이 막춤과 함께 애창곡 ‘떴다 그녀’를 부르자 멤버들은 “뭐가 진짜야?”라며 놀라면서도 그의 팔색조 매력에 흠뻑 빠졌다.

김영민은 미션에서 시종일관 수줍음을 유지하면서도 멤버들을 놀리고 도망가기는 기본이고, 몸개그도 서슴지 않았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팔색조 매력으로 멤버들의 혼을 쏙 빼놓은 김영민의 활약상은 이날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